메뉴

캐나다에서 장보기 (캐나다 물가, 캐나다 마트종류 알아보기)

Winnipeg101 LV 10 21-12-21 555

필자는 캐나다에 이민 오기 전에 캐나다의 물가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었다. 해마다 뉴스에서 세계에서 살기 좋은 도시 TOP 10중 캐나다 도시가 3개 이상 꾸준히 랭크되는 등 캐나다는 선진국이란 이미지가 강했기에 물가가 굉장히 높을 줄 만 알았다.

 

 

하지만 막상 캐나다에 와서 살아보니 내가 아무것도 모르는 우물 안 개구리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오늘은 캐나다에서 장을 보며 느꼈던 캐나다의 물가수준과 캐나다 마트의 종류에 대해 알아보자.

 

 

캐나다의 생활비에 대한 포스팅도 있으니 참고하면 도움이 될 것이다.

2019/10/29 - [캐나다 생활정보] - 캐나다 이민 한달생활비,캐나다 이민 정착비,캐나다렌트비

2019/10/29 - [캐나다 생활정보] - 캐나다 이민 한달생활비,캐나다 이민 정착비,캐나다렌트비

 

 

 

캐나다의 (체감) 물가 수준

한국에서 처음 사회생활을 대형마트 체인에서 시작하여 퇴직 직전에는 부점장 직책도 맡는 등, 마트에서 일한 경험이 꽤 있다. 그래서 그런지 마트의 구조, 상품진열의 레이아웃, 취급 품목 그리고 가격 등이 한눈에 딱 들어온다. 일종의 직업병이라고 볼 수 있다. (세월이 흘렀기에 지금은 안 그런다.)

 

캐나다에 처음 와서 가장 먼저 간 곳이 그 유명한 월마트 Walmart였다. 한국에도 진출했다가 망해서 다시 돌아간 비운의 월마트이지만 북미에서는 그 규모가 가장 크다.

 

 

 

한국과는 달리 1층에 모든 것이 다 있기 때문에 매장 넓이가 매우 넓었고 처음 보는 물건들이 많아서 계속 구경하며 돌아다녔었다. 

 

 

그런데 내가 생각했던 것과 달리 가격들이 비싸지 않았었다. 내가 우물 안 개구리라고 생각이 들었던 것이 이것 때문이었다.

 

 

사람 사는 곳이 다 비슷비슷한 것인데 선진국이라고 터무니없이 비쌀 이유가 없었던 것이다.

 

 

과일이나 야채 등의 농산품은 한국보다 싼 것들이 많았고, 고기류도 한국보다 비슷하거나 저렴한 수준이었다. 물론, 한국에서도 수입산 고기들은 국내산보다 저렴하기도 하지만 캐나다는 거의 국내산 고기이다. 일반 그로서리 식품도 어느 곳이 더 비싸다고 꼭 찝어서 말하기 어려울 정도로 차이가 별로 없었다.

 

 

하지만 차를 구입하고 이동반경이 넓어지면서 월마트 이외의 다른 마트들을 방문해본 결과, 다른 마트들은 일반적으로 월마트보다는 약간 비싼 경향이 있었지만, 상품의 품질이 좀 더 우수한 특징이 있었다. 아래에서 여러 종류의 캐나다 마트의 특징에 대해 설명해 보겠다.

 


 

그래서 내가 내린 캐나다 물가 수준에 대한 결론은 이렇다.

 

캐나다가 선진국이긴 하지만 사람 사는 곳은 다 비슷하다. 물가도 마찬가지로 마트마다 차이는 있지만, 한국보다 싼 물건도 있고 비싼 물건도 있어서 평균을 내보면 체감적으로 한국과 비슷하거나 약간 높은 수준일 뿐 과하게 높거나 하지는 않다는 것이다.

 

 

 

캐나다 마트의 종류

 

월마트 Walmart

 

북미에서 가장 큰 슈퍼마켓 체인답게 가격도 캐나다 마트 중 가장 저렴한 편이다. 일반 그로서리 제품은 어느 곳이나 비슷비슷해서 가격이 저렴한 게 좋지만, 농산품이나 고기류는 가격이 저렴해서인지 품질이 약간 떨어진다. 

 

슈퍼스토어 Superstore

 

리얼 캐네디언 슈퍼스토어가 풀네임이다. 다른 마트가 미국에서 출발한 브랜드라면 슈퍼스토어는 말 그대로 리얼 캐네디언 브랜드이다. 쉽게 말해 캐나다판 월마트라고도 볼 수 있는데 월마트보다 좀 더 깔끔하고 잘 정리정돈 된 느낌이 난다. 가격은 전체적으로 월마트보다 비싼편이다.

 

 

세이프웨이 Safeway

 

세이프웨이는 대부분 콘도나 아파트단지 주변 혹은 커뮤니티 안에 위치해 있어서 차없이 장보러 가기가 좋다. 위치가 좋아서 그런지 가격은 위의 두 가지 마트보다 비싼 편이다.

 

특히, 과일과 채소류가 눈에 띌 만큼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는 게 특징이다.

 

세이브 온 푸드 Save On Food

 

세이브 온 푸드는 체인점 수가 그리 많지 않지만, 이곳은 유기농이나 유기농 비슷한 종류의 상품들의 종류가 다행해서 유기농이 필요할 때 가끔 애용하는 곳이다. 그렇지만 좀 비싼 편이긴 하다.

 

 

코스트코 Costco

 

설명이 필요 없는 코스트코이다. 한국에 창고형 마트 열풍을 일으킨 주역이기도 하다. 북미인들이 가장 많이 애용하는 마트인 듯하다. 비지니스 하는 사람, 개인 할 거 없이 대부분 코스트코 맴버쉽을 가지고 있다. 참고로 미국식 발음은 '코스코'이다. 현지에서 '코스트코'라고 발음하면 못 알아들으니 주의하자.

 

 

 

실제로 위에 설명한 마트 말고도 더 많은 마트가 존재하니 각각 방문해보고 개인의 취향껏 이용하면 될 것이다 :)

태그 : https://justagoodvibe.tistory.com/30?category=889398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