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500원짜리 반지 알고보니 200년 역사 골동품?…진짜 다이아·루비 박혀

Winnipeg101 LV 10 21-12-20 314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입력 2021-12-16 10:39:17 

수정 2021-12-16 10:44:10

감정가는 2천 배 가량 뛴 '313만원'

 

지난 12일 영국 BBC 방송 '앤티크 로드쇼'에 출연한 한 영국 여성이 과거 자선마켓에서 1파운드(한화 약 1500원)를 주고 산 반지가 200년 전 인도 무굴제국의 반지로 밝혀졌다. 사진 BBC 방송 캡처

지난 12일 영국 BBC 방송 '앤티크 로드쇼'에 출연한 한 영국 여성이 과거 자선마켓에서 1파운드(한화 약 1500원)를 주고 산 반지가 200년 전 인도 무굴제국의 반지로 밝혀졌다. 

사진 BBC 방송 캡처

 

영국의 한 여성이 자선마켓에서 1천500원을 주고 산 반지가 실은 200년의 역사를 지닌 희귀 골동품인 것으로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현지시각) 영국 BBC의 '앤티크 로드쇼'라는 프로그램에는 한 영국 여성이 출연했다. 이 프로그램은 출연자들이 가지고 나온 골동품의 진위와 현재 가치를 감정해주는 영국판 '진품명품'이다.

여성은 과거 중고 물품을 판매하는 한 자선 마켓에서 1파운드(약 1천500원)을 주고 산 반지의 감정을 의뢰했다.

그가 가지고 나온 반지는 전체적으로 금색을 띄고 있었으며 크고 투명한 크리스털을 중심으로 8개의 붉은색 작은 보석들이 주위를 둘러싸고 있었다.

그는 "모조 장신구라고 생각하고 구매했다. 예쁜 크리스탈이 박힌 반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성의 반지를 본 감정사 존 벤저민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벤저민은 "매우 오랜 역사를 지닌 희귀한 물건"이라며 반지 뒷면에 난 방사형 무늬에 대해서는 "1790~1800년 사이의 전형적인 디자인"이라고 밝혔다.

반지에 박힌 크리스털과 붉은 보석들도 진짜 다이아몬드와 루비로 확인됐다. 반지의 금색 부분은 22캐럿 옐로 골드(금, 은, 구리의 혼합물)였다.

벤저민은 반지를 16세기부터 19세기 중반까지 인도지역을 통치하던 무굴제국의 물건으로 추정했다. 그는 "무굴제국의 쇠퇴 이후 영국이 인도를 식민지화 하는 과정에서 이 반지가 바다를 건너온 것으로 보인다. 타지마할 인근에서 발견돼 200년 후 영국의 한 자선마켓에서 나타난 것"이라고 추측했다.

벤저민은 이 반지의 현재 가치를 2천 파운드(한화 약 313만원)으로 책정했다. 반지의 가치를 알게 된 여성은 "지금껏 반지를 서랍에 넣어놨는데 앞으로는 열심히 끼고 다니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성의 반지가 '무굴제국의 다이아몬드 반지'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방송을 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식민지 문화재 강탈' 논란이 일기도 했다.

자신을 인도인이라 밝힌 한 네티즌은 "이런 물건을 내 주변에선 볼 수도 없다. 인도 역사의 상당 부분이 영국인에 의해 쓰이고 해석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BBC 측은 "앤티크 로드쇼는 의뢰인이 가져온 골동품의 역사적 맥락을 탐구한다. 다만 이번 반지의 경우 어떤 경위로 영국에 건너온 것 인지 알 수 없었다"는 입장을 전했다.

태그 : http://mnews.imaeil.com/page/view/2021121610344576877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