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유리 일본패션 엿보기]리메이크 패션

Winnipeg101 LV 10 21-12-18 301

|입력 2000-03-26 19:57:00

 

일본 멋쟁이들이 ‘재구성한다’는 뜻에서 이름 붙여진 ‘리메이크 패션’에 열중하고 있다. 잡지나 TV에서도 앞다투어 특집을 꾸미는 등 리메이크 바람 일색이다.

 

청바지 소재인 데님이나 운동복 천인 니트저지 옷에 여러 가지 장식 또는 옷감을 신나게 붙이는 패션이다. 자신이 직접 붙이기도 하고 기성복으로 만들어져 나오기도 한다. 끝단에 단 술장식의 프린지나 깃털장식을 댄 청바지는 특별히 화려하다.

 

별이나 주머니 모양의 천조각을 붙인 핫팬츠도 재미있다. 긴 청바지를 짧게 자르고 해체한 다음 다른 천을 덧대어 예쁘게 기워만든 미니스커트는 아이디어 만점이다. 나비모양 등을 털실로 짜붙인 아플리케 장식과 청치마나 유화물감으로 무늬를 그려넣은 점퍼스커트도 신선하다.

 

리메이크 패션은 본래 낡은 블루진 의상을 새롭게 만드는 데서 시작됐다. 이같이 리메이크 패션이 일본에서 크게 유행하는 데는 두가지 원인이 있다.

 

하나는 일본인들의 ‘알뜰주의’. 부품을 바꿔가며 냉장고나 TV를 몇십년씩 쓰는 것은 물론이고 다 쓰고난 휴지상자를 재구성하여 문고판 책을 꽂는 책꽂이로 변신시키기도 한다.

 

또 한가지 원인은 뭐든지 달고 붙이기를 좋아하는 일본인들의 ‘아기자기 패션’성향에 있다. 일본거리에선 모자에다도 갖은 액세서리를 주렁주렁 붙이고 다니는 여성과 종종 마주칠 수 있다.

 

이러한 리메이크 패션은 청바지를 찢어 지저분한 느낌으로 입었던 얼마전까지의 중고풍 패션과 확연히 구분된다. 소박함 속에서 피어난 화려한 리메이크 패션이 일본 열도에 제2의 중고풍 바람을 불러 일으킬 기세다.

 

김유리(패션평론가)

태그 : https://www.donga.com/news/List/article/all/20000326/7519927/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