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간] 타인에게 휘둘리지 않는 관계 심리학 '나는 단호해지기로 결심했다'

Winnipeg101 LV 10 22-01-06 229

입력 2020-07-03 16:15:01

 

 

 

사진 제공 = 걷는나무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출판사 걷는나무는 일, 가족, 연인, 친구 관계에서 상처 받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관계심리학 저서 '나는 단호해지기로 결심했다'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다양한 인간관계 속에서 많은 사람들이 나보다 남을 더 신경 쓰느라 정작 내 마음이 곪아 터진 것은 보지 못한다.

 

사랑이라는 명목 아래 지나치게 간섭하는 가족, 친하다고 해서 선을 넘는 친구, 나이와 직급을 무기로 함부로 대하는 직장 상사 때문에 끊임없이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힘들어 한다.

 

단호하게 거절하고 최소한의 거리를 유지함으로써 스스로를 지켜야 하지만 사람들은 관계가 멀어질 거라는 두려움 때문에 싫어도 좋은 척한다.

 

사진 제공 = 걷는나무

 

더 이상 인간관계로 인한 스트레스를 받고 싶지 않다면 미움 받을 각오를 하고서라도 솔직한 감정을 숨기지 않아야 한다.

 

그렇다고 해서 무조건 배려하지 않는 이기주의자나 불친절한 사람이 되라는 말이 아니다. 내가 할 수 있는 한계까지만 배려하고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단호하게 선을 긋는 것이 나를 지킬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는 것이다.

 

롤프 젤린은 내가 할 수 없는 일, 내가 바꿀 수 없는 관계에 매달리는 대신 내가 할 수 있는 일과 나를 존중해주는 소중한 사람들에게 집중하라고 말한다.

 

저자는 자신의 경험과 더불어 자신이 치유한 수십만 명의 사람들의 진료 기록을 바탕으로 단호하게 선을 그었을 때 일어난 기적 같은 변화를 이야기한다. 이 책은 인간관계에서 손해보고 상처 받은 사람들에게 나를 지키며 건강한 관계를 맺는 방법을 알려 줄 것이다.

 

[email protected]

태그 : https://www.insight.co.kr/news/291979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