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연재 칼럼-5] 캐나다에서 IT 일자리는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

Winnipeg101 LV 10 22-01-02 101

By 캐리 칼스브저그 /번역 일레인 추

승인 2020.04.16 06:58

 

 

Month Two

케리 칼스브저그(Kari Karlsbjerg)의 "캐나다 고용 문화" 칼럼은 매주 수요일 (현지 시간) Korea IT Times 에서 보도하고 있다. 우선, 'Month Two'에 대한 시리즈 칼럼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직업전문기관 찾기: IT 협회 소스
2. Linked-In: 직업을 찾고 인맥을 쌓을 수 있는 확실한 방법
3. 셀프 서비스부터 풀 서비스 일자리 발굴
4. KOTRA 밴쿠버 네트워크 K-MOVE를 활용한 구직자와 고용주 연결

"Everyday Vancouver" 공동저자, 캐리 칼스브저그, 일레인 추(오른쪽)
"Everyday Vancouver" 공동저자, 캐리 칼스브저그, 일레인 추(오른쪽)

 

앞에서 보도한 캐나다의 고용 문화에 대한 1-4회 연재 칼럼을 읽었다면 캐나다에서 IT 직업을 찾기 전에 필요한 초기 준비 사항을 알아야 할 것이다.

 

빠르게 증가하는 인력 수용 요구에 충족시키기 위해 국제적인 IT 전문가들이 절실히 필요한 캐나다의 뜨거운 IT 일자리 시장을 조명했다. 

 

또한 캐나다에서 성공적으로 일하기 위한 두 가지 중요한 전략으로서 여러분의 교육 및 전문 자격증을 공식적으로 평가받고, 영어 의사소통 능력을 강화하도록 권고했다. 다음 4편의 시리즈 기사에서는 가장 중요한 질문인 캐나다에서 IT 채용공고를 어디에서 찾을 것인지에 대한 중요한 질문으로 관심을 돌린다.  

 

캐나다에서 IT 채용공고를 어디에서 찾을 수 있는가 

대부분의 직종에는 전문개발 및 네트워킹을 위해 다른 회원과 서로 연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전문협회가 있다. 일부 단체는 엔지니어와 같은 회원들이 캐나다에서 공식 인증을 시행하기 전부터 담당한다. 웹사이트의 구인 게시판과 교육 및 네트워킹 행사를 통해 구인 정보를 회원들에게 제공하기도 한다.

 

직업 전문기관을 찾는 것은 캐나다의 전문분야를 위해 특정 전문조직에 연락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그룹들과 인맥을 쌓는 것은 동료를 발견하고 구직에 필요한 네트워크 구축을 시작하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캐나다에는 개발자 그룹부터 IT 임원 및 CIO (Chief Information Officer)를 위한 협회에 이르기까지 모든 단계의 IT 및 엔지니어링 직업을 위한 협회가 있으며 아래에 몇 개의 기관을 소개 한다.

 

엔지니어 캐나다(Engineers Canada)

엔지니어 캐나다는 캐나다의 엔지니어링 관행에 대한 높은 표준과 규정을 준수하는 전문협회다. 이 협회는 국제적으로 훈련된 엔지니어들이 캐나다에서 일하는 것을 장려하고 있다. 신규 이민자들이나 해외 전문 인력이 캐나다에서 일하기 위한 모든 요구사항과 중요한 정보를 웹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  

 

캐나다 정보기술전문가협회 (CIPS)

캐나다 정보기술전문가협회 (Canada’s Association of Information Technology Professionals)는 개별 IT 전문가 및 전체 부문의 이익을 위해 표준을 정하고 모범 사례를 공유한다. 네트워킹 기회나 전문 인증 외에도 IT 직무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방 지부 등을 통해 지속적인 전문 개발을 유도한다. 

 

캐나다의 IT 임원과 CIO 대표 단체 (CIOCAN)

 캐나다 CIOCAN (CIO Association of Canada)은 캐나다의 IT 임원 및 CIO를 대표한다. CIOCAN은 CIO와 IT 임원이 네트워킹, 모범 사례 공유 및 경영진 개발을 촉진하고 CIO/IT 임원이 직면한 문제에 대해 협력 한다.  

 

저자 캐리 칼스브저그와 일레인 추는 이중 언어(한글.영문)로 된  베스트셀러 Everyday Vancouver 의 공동 저자다. 'Everyday Vancouver' 는 캐나다에 사는 한국 동포들이나 캐나다 이민 또는 취업을 계획하는 한국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재미있고 유익한 필독서다. 현재 캐리 칼스브저그는 대학의 영어강사로 재직중이며 일레인 추는 델타 교육청에서 한국학생 담당자로 일하며 학생들의 성공적인 유학 생활과 대학 준비를  돕고 있다.

태그 : http://www.koreait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96855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