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캐나다 약사, 이렇게 된다

Winnipeg101 LV 10 22-01-04 369

UBC 약대 한인학생회 신형찬·유수훈씨

문용준 기자 2013-08-16 11:26:22

 

 

한인사회 일부에서는 약사라는 직업에 대한 이해가 비교적 낮은 편이다. 누군가에게 약사는 “타이레놀 어디 있어요?”라는 질문에 답해주는, 혹은 처방전에 따라 약을 내어주는 사람에 불과하다. 어떤이들은 약사를 대형 유통업체의 직원 정도로 생각한다.
 

하지만 실제 직업세계에서 약사가 차지하는 위치는 다르다. 약사는 단순직이 아니라 전문직이다. 약사가 되기 위해서는 혹독한 수련기간을 거쳐야 하고, 고용여건이나 대우는 상대적으로 좋다. 주어진 역할도 약을 취급하거나 판매하는 것에 머물지 않는다. 백신접종과 건강상담 또한 주된 임무다.
   

약사, 적성만 맞다면 충분히 도전할 만한 분야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약사의 길을 걷게 될까? 질문에 대한 답을 UBC 약대 한인학생회 회장인 신형찬씨(약대 2학년)와 같은 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인 유수훈씨에게서 찾았다.



신형찬(사진 왼쪽)씨와 유수훈씨는 8월 20일 버나비 복합문화회에서 'UBC 약대 진학 설명회'를 갖는다.

 

 

 

약대 입학을 위한 필수조건

 

“빠르면 5년만에 약사과정 마칠 수 있어”

약사가 되기 위해서는, 지나치게 당연한 얘기지만 우선 약대에 입학해야 한다. 그런데 캐나다에서는 한국과는 달리 고등학생이 곧바로 약학과에 입학원서를 내는 것이 불가능하다. 신형찬씨는 UBC에서 유전학을 전공한 뒤 약대에 진학했고, 유수훈씨 역시 일반 사이언스를 3학년까지 공부하다 약대생이 됐다. 그만큼 약사가 되는 과정이 까다롭다는 얘기다.
 

BC주에서 약대가 있는 대학은 UBC가 유일한데, 지원을 위해서는 생물·화학·물리·수학·영어 코스를 이수해야 한다. 관련 학점을 취득하기까지에는 통상 1년이 걸리지만, 1학년을 마치고 약대에 도전장을 내미는 비율은 20~30%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참고 사이트 http://vo.to/5VZ)
 

<신형찬:약대는 4년 과정이에요. 입학 전 필수과목을 이수하는데 통상 1년이 걸리니까, 계산적으로는 5년만에 졸업이 가능한 거죠. 저처럼 다른 학위가 있는 경우에도, 혹은 약대 전공과정에서 필요한 과목을 미리 이수했다 해도 약대 조기졸업 같은 것은 없습니다. 약대 입학 후에는 무조건 4년 과정을 마쳐야 합니다. 

 

유수훈: 고등학교 공부와 대학 공부는 완전히 달라요. 그래서 1학년 학생들이 상당히 힘들어 합니다. 약대 진학을 위해서는 학점도 중요해요. 때문에 처음부터 무리해서 여러 과목을 듣다 보면 학점관리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해요. 약대 과정에서 원하는 학점을 미리 이수했다면, 그 과목에 대한 성적도 전형 때 제출해야 하지요. 학점은 85% 정도는 돼야 합격 안정권이라 할 수 있어요.>
 

 

 

시험보다 어려운 인터뷰, 아홉 개의 방을 통과하기

 

“스펙보다는 인성을 먼저 본다”

필수과목을 만족스럽게 마쳤다고 해서, 그 학점만으로 약대생이 되는 것은 아니다. 약대입학시험인 PCAT를 통과해야 하고, 이후에는 인터뷰가 남아 있다. 
 

UBC약대의 정원은 224명(원래는 150명 정도였지만 최근에 증원했다). 지원자는 매년 700명이 넘는다. 때문에 좁은 문을 비집고 나오려면 나름의 준비가 필요하다.
 

<신형찬:PCAT는 그리 어렵지 않다고 생각해요. 최소 요구 점수는 65%인데, 합격자 평균은 85%에서 90% 정도 됩니다. 이 시험보다 더욱 까다로운 건 인터뷰에요.

유수훈:인터뷰 방식은 상당히 독특해요. 학생들의 지원서를 보고, 이를 토대로 질문과 답변이 오고가는 그런 통상적인 인터뷰가 아니에요. 면접관이 학생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오직 이름 뿐이죠.> 
 

면접관들은 각각 아홉 개의 방에 따로 앉아 학생들을 기다린다. 이들이 학생들에게 묻는 것은 입학 지원 동기 같은 것에 한정되지 않는다. 면접관들은 학생들에게 상황 하나를 제시한 뒤, 그 환경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에 관심을 갖는다. 이른바 멀티플미니인터뷰(MMI) 방식인 것이다. 캐나다에서 처음 개발된 것으로 알려진 MNI는 학생들의 인성 자체를 발견하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다는 점에서 스펙을 중시했던 기존의 인터뷰와는 확실히 다르다. 문제는 학생들 입장에서는 어떠한 질문이, 어떠한 상황이 주어질 지 예상하기 다소 어렵다는 점.
 

<신형찬:약학에 관한 질문보다는 일상생활과 관련된 질문이 많이 나오는 걸로 알고 있어요. 어떤 특정 분야에 대한 전문 지식보다는 학생들의 인성을 먼저 보는 거죠.

유수훈: 한마디로 MMI에서는 자기 자신, 내가 어떤 사람인지 보여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 같아요. 기본적으로는 내가 왜 약사가 되려고 하는지를 염두에 둔다면, 그게 어떤 방식으로든 면접관에게 전달 될 수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
 

 

 

약사들의 근로조건은?

 

“BC주 외곽으로 나가면 학자금 융자 혜택 있다”

 

약대에 들어갔다고 해서 무턱대고 기뻐하는 것은 졸업 후로 미뤄야 될 듯 싶다. 약대 과정이 워낙 빡빡하게 짜여져 있기 때문이다. 몇몇 사람들은 그래도 의대보다는 쉽겠지,라고 생각하는데, 이러한 태도로는 전과정을 견뎌내기 어려울지 모른다.
 

<신형찬:의대 공부가 어렵다, 아니면 약대 공부가 더 어렵다, 는 식으로 단순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생각해요. 서로 공부하는 전문 분야가 다른 거죠. 

 

유수훈:처음 약대 수업을 듣고 참 힘들었어요. 너무 많은 정보를 한꺼번에 소화해야했기 때문이죠. 매일 대여섯 시간은 꾸준히 공부해야 수업을 따라잡을 수 있을 거에요. 체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어렵다는 얘기죠.>
 

약대 졸업에 필요한 학점은 120학점. 1년 학비는 UBC 기준 8000달러 정도로, 의대(1만5000달러)나 치대(50000달러)와 비교하면 낮은 편이다.

 

약대 과정 이수 후 약사면허시험을 통과하면 정식 약사로 활동할 수 있다. 유수훈씨에 따르면 시험 합격률은 전국적으로 70% 수준이다. 어려운 과정을 거쳤다고 해서 모두 약사가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이제 막 약사 면허증을 취득한 새내기들 앞에는 몇 가지 옵션이 있다. 대다수의 선택은 일반 약사로 취직하는 것이다. 이들의 보수는 밴쿠버 지역의 경우 시간당 30달러에서 40달러부터 시작된다. 프린스조지나 켈로나 같은 외곽 지역으로 나갈 경우 보수는 시간당 50달러에서 60달러로 높아진다. 외곽 지역을 근무지로 선택할 경우 또 다른 혜택도 얻을 수 있다. 이곳에서 계약된 기간 이상 근무하면 학자금 융자를 탕감해 준다.
 

<신형찬: 약사가 비교적 안정적 직업이라고 할 수 있지만, 밴쿠버 지역에서는 그 경쟁이 다소 치열해진 것 같아요. 그래서 개업하는 경우는 드문 것 같아요. 때문에 요즘에는 BC주 외곽 지역에 관심이 많아졌는데, 저 역시 그쪽으로 나갈 계획이 있어요.

유수훈: 저한테도 외곽 지역 근무는 훌륭한 경험이 될 수 있을 거에요. 캐나다사회에서는 개인의 경험을 중요시 여기니까, 장기적으로는 큰 도움이 되겠지요.>

 

병원 레지던트 과정을 거치면 병원 약사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이 기간은 1년이다. 일부는 제약회사에 취직하기도 한다.
 

신형찬·유수훈씨는 “약사는 약국 관리를 총괄하고 환자들의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약복용 전반에 대해 조언을 해줄 수 있는 직업”이라고 말했다. 이들의 얘기처럼 환자들은 당뇨나 고혈압 관리 등에 대한 조언을 약국에서 구할 수 있다. 
 

두 사람은 8월 20일(화) 오후 2시 버나비복합문화회가 마련하는 ‘2013 UBC 약대 진학 설명회’에 참가해 한인사회의 궁금증을 풀어줄 계획이다.

 

 

문용준 기자 [email protected]

태그 : https://www.vanchosun.com/education/view/detail.php?boardId=3&cateId=2&id=47837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