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BTS 키운 방시혁 “내 원동력은 분노”…서울대 졸업식 축사

Winnipeg101 LV 10 12-31 570

https://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83647.html

 

BTS 키운 방시혁 “내 원동력은 분노”…서울대 졸업식 축사

모교 후배들에 ‘분노의 힘’ 강조
"무사안일에 분노하며 최고 위해 노력
부조리에 맞서 싸워 변화시켜야"

  • 2019-02-26 15:55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제73회 학위수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제73회 학위수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늘의 저를 만든 에너지의 근원이 뭔지 곰곰이 생각해 봤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화'(火), 즉 '분노'였습니다." '방탄소년단'을 세계적 스타로 키워낸 방시혁(47)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대 관악캠퍼스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제73회 전기학위수여식에서 한 축사에서 모교 후배들에게 '분노의 힘'을 강조했다.

 

1997년 서울대 미학과를 졸업한 방 대표는 "지금까지 걸어온 길을 돌아보니, 분명하게 떠오르는 이미지는 '분노하는 방시혁'이었다"며 "적당히 일하는 '무사안일'에 분노했고, 최고의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는 소명으로 타협 없이 하루하루가 마지막인 것처럼 달려왔다"고 말했다.

 

방 대표는 "음악 산업이 처한 상황은 상식적이지 않았고, 그것들에도 분노했다"며 "음악 산업 종사자들이 정당한 평가와 온당한 처우를 받을 수 있도록 화내고, 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방 대표는 "앞으로 졸업생들의 여정에는 부조리와 몰상식이 많이 놓여 있을 것이다"며 "여러분도 분노하고, 부조리에 맞서 싸워 사회를 변화시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방 대표는 또 "자신이 정의한 것이 아닌, 남이 만들어 놓은 '목표'와 '꿈'을 무작정 따르지 말라"며 "상식에 기초한 꿈을 키우고, 이를 좇아 사회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졸업식사에서 졸업생들에게 사회적 책무를 다하며 자신만의 삶을 살 것을 강조했다.

 

오 총장은 "우리 사회에서 서울대 출신이라는 말은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며 "그중에서도 '서울대 출신은 자기밖에 모른다'는 말은 총장으로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오 총장은 "공동체를 위해, 사회적 약자를 위해, 나라를 위해 각자 나름대로 기여하며 서울대 출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부당하다는 것을 입증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오 총장은 "시류에 휩쓸리지 말고, 자신이 원하는 일을 찾아 집중하며 자신이 설정한 성취를 이룰 때까지 매진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학위수여식에는 학사 2천439명, 석사 1천750명, 박사 730명 총 4천919명이학위를 받았다. 연합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