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D.P.’ 올해 최고의 드라마… 軍생활 떠올라 고통스러웠다”

Winnipeg101 LV 10 21-12-25 249

이혜운 기자

입력 2021.08.31 03:00

/넷플릭스

/넷플릭스

 

 

“정말 군대가 저래?”

“진짜야. 드라마 보니 PTSD(외상후스트레스장애) 올 것 같아.”

요 며칠 온·오프라인의 드라마 팬들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화제가 군대였다. 지난 27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오리지널 드라마 ‘디피(D.P.)’ 때문이다. 디피는 헌병대 군무 이탈 체포조(Deserter Pursuit)의 약자. 즉 탈영병 잡는 군인이다. 세 가지 관전 포인트를 정리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의 한 장면./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의 한 장면./넷플릭스

 

◇여성 “충격” VS 남성 군필자 “고통스럽다”

실제 디피 출신인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 개의 날’이 원작이다. 영화 ‘차이나타운’을 연출한 한준희 감독이 연출을, 배우 정해인, 구교환, 김성균, 손석구가 출연한다.

 

극 구성은 미국 드라마 ‘FBI 실종수사대’와 비슷하다. 탈영병이 발생하고, 디피인 정해인(안준호 역)과 구교환(한호열 역)이 그들을 잡기 위해 삶과 행적을 추적한다.

 

여기서 드러나는 진짜 군대, 그 날것의 묘사에 여성들은 충격을, 군필자들은 PTSD를 호소한다. 그동안 군대에서 연애하는 드라마들과는 다른 ‘하이퍼 리얼리즘(극단적 사실주의)’이다.

 

극 중 상관들은 폭행·폭언을 일삼고, 코를 곤다고 방독면을 씌우고, 심심하다고 성추행을 한다. 한 여성은 네이버에 “정말 저렇나요? 우리 아들 내일 군대 가는데, 제발 아니라고 말해주세요”라고 올렸다.

 

오래된 장비도 화제다. 1953(년)이 적힌, 6·25 전쟁 때부터 썼던 수통에 대해서는 군필자들의 수통 연도 인증이 이어진다.

“내 수통은 1942(년) US 아미(Army), 노르망디 해변 다녀온 거 아니냐고 농담했는데.” “난 2년 전 훈련소에서 월남전 수통 모포 전투모 썼음.”

누군가 “2014년부터 수통을 교체했다”는 댓글을 달자, 또 다른 누군가가 답글을 단다. “그거 보여주기 용이에요. 안 쓰고 모셔둬요.”

 

배우들도 PTSD가 올 뻔한 듯하다. 정해인은 “‘이병 안준호’라고 해야 하는데, ‘이병 정해인’으로 말해 NG가 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 감독은 “‘군대가 저랬구나’를 깨닫고, 어떤 순간은 아파하고, 어떤 순간에는 그럼에도 극복하는 지점들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의 한 장면./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의 한 장면./넷플릭스

 

◇세대는 달라도 힘든 건 같아

군필 시청자들도 세대에 따라 다른 반응을 보인다.

디피의 배경은 2014년 강원도의 한 육군 헌병 부대. 그러나 스토리는 2000년대 디피로 활동한 김 작가의 경험과 극 중 주요 모티브가 된 김일병 사건(2005년) 등이 담겼다. 당시 군대를 다녀온 군필자들은 “실제로는 더 심했다”며 “요즘 군대가 군대냐”는 반응이다.

 

그러나 최근 군번들도 할 말은 많다. “구타와 폭언은 부대마다 다를 뿐, 요즘도 이런 곳 많다”, “신고 못 하게 더 지능적으로 괴롭힌다” 등이다.

 

‘네가 나보다 더 힘들다고 해서, 내가 힘들지 않은 건 아니다’라는 누군가의 말처럼 가장 혈기왕성한 시기에 가장 엄격하게 통제된 사회에서 2년 남짓한 시간을 부대끼며 살아간다는 건 누구나 힘들다. 그래서인지 남자로 태어나고 자라 군에 입대하는 장면을 다큐멘터리처럼 보여주는 오프닝 장면만 보고 울었다는 사람도 많다. 한 감독은 “모두 다른 군 생활을 경험했기 때문에 누구나 안다고 할 수 있지만 동시에 모를 수 있다”며 “내가 겪지 않았다고 해서 없었던 일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올해 한국 드라마 중 최고”

해외 반응도 뜨겁다.

대중과 영화평론가들의 평가를 합친 IMDb 점수는 8.8점(10점 만점). 영국 리뷰 사이트 ‘레디 스테디 컷’은 “어둡고, 심각하며, 보여주고 싶지 않은 현실을 그대로 보여준다. 올해 한국 드라마 중 최고다”며 4.5점(5점 만점)을 줬다. 영국 매체 ‘NME’는 “야만적인 구타, 성폭행, 비인간적인 굴욕 같은 괴롭힘에 대한 소설적 묘사는 슬프게도 과장이 아니다”라고 했다.

 

드라마는 이렇게 묵직한 메시지를 다루지만 어렵지 않다. 유머러스하면서도 지루할 새가 없다. 디피들이 탈영병을 잡기 위해 전국을 누비는 장면은 눈을 뗄 수 없는 한 편의 로드 무비 같다.

 

이를 가능하게 한 건 한 감독의 연출이다. “웹툰을 본 순간부터 드라마로 만들고 싶었다”는 한 감독은 여섯 개의 회차를 영리하게 구성했다. 한국식 신파와 미드식 연출이 균형을 이룬다. 김 작가를 시나리오에도 참여시켜 긴 원작을 콤팩트하게, 동시에 복합적으로 수정 재배치했다. 웹툰 속 상병인 주인공을 이등병으로 강등해 성장 스토리도 넣었다.

 

배우들의 열연도 눈에 띈다. 평소 생글생글 웃던 정해인은 웃음 잃은 눈빛으로 극을 이끈다. 구교환은 익살스러움으로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극의 강약을 조절한다. 김성균, 손석구 외 탈영병을 연기한 배우들까지 기대 이상의 연기를 보여준다.

태그 : https://www.chosun.com/culture-life/2021/08/31/7KURRZACTNBWFAXOWKEE3COGVE/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