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BC주내 일본계 캐나다인 사적지 56개소 지정

Winnipeg101 LV 10 23-07-01 154

https://www.vanchosun.com/news/main/frame.php?main=1&boardId=17&bdId=59654&search_typeId=

 

최종수정 : 2017-04-04 15:47

 

과거 인종차별 역사 기억하고 재발 방지 노력

 

BC주정부는 주내 56개소를 일본계 캐나다인 사적지(Japanese-Canadian historic places)로 지정·등록했다.
나오미 (Yamamoto) BC주 비상준비 정무장관과 테레사 와트(Wat) BC주 다문화장관은 1일 일본계 캐나다인 사적지를 발표했다. 

4월 1일은 일본계 캐나다인 2만2000명이 진주만 공습 후 BC주 해안에서 내륙으로 강제 퇴거 후 캠프에 수용한 지 75주년을 맞이한 날이다. 일본계는 1942년 BC주 내륙 캠프로 끌려간 후 1949년까지 캠프에서 생활했다. 이들은 남녀로 분리된 캠프에서 생활하며 사탕무 농장과 오카나간 과수원, 도로 건설 노무자로 동원됐다. 버나비 시내 니세이 박물관 자료를 보면 가족 해체·분리 수용은 후일 가족뿐만 아니라 세대 간에 심각한 갈등 요인을 남겼다. 

이른바 일본계 캐나다인 강제수용(Japanese Canadian  internment) 사건은 캐나다 정부가 행한 대표적인 인종차별 사건으로 지목됐다. 그러나 사과가 자동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주로 2세, ‘니세이'가 중심인 일본계캐나다인협회(NAJC)는 1977년 일본계 이민 100주년 기념 사업을 시작으로 강제수용 보상 운동을 시작했다. 

1983년에 조직적인 정부 사과 및 개인 배상, 사문화된 전쟁관리법 폐지 등이 정리돼 나왔다. 결국 11년 만인 1988년 브라이언 멀루니(Mulroney) 당시 총리가 공식 사과와 생존자 1인당 2만1000달러 배상 및 캐나다 국적회복을 발표했다. 이후 NAJC는 별도로 2400만달러 규모 인권 운동 예산을 받아, 활발한 인종차별 폐지 및 역사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BC주정부 일본계 캐나다인 사적지 지적은 지난 4개월간 176곳을 후보지로 받아 추려냈다. 중국계 캐나다인 사적인 21곳을 넘겼다. 일본어 학교 등이 포함됐지만, 상당수는 일본계 캐나다인이 강제수용 당시 일했거나 머물렀던 곳이다. 


권민수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